십구 문 반 > 온라인 사진평 사진품평 작품품평 작품평 | 이철수 사진가 사진작가 1018

본문 바로가기

십구 문 반

페이지 정보

주의 본 사이트의 이미지(사진작품)을 복사(다운로드, 캡쳐)하여,
전부 사용, 변형 사용, 일부분 사용 등 그 어떠한 형태로 사용하는 것을 무조건 금합니다.

본문

지상에는

아홉  켤레의  신발

아니  현관에는  아니  들칸에는

아니  어느  시인의  가정에는

알전등이  켜질  무렵을

문수가  다른  아홉켤레의  신발을.

 

 

내  신발은

십구 문 반.

눈과  얼음의  길을  걸어

그들  옆에  벗으면

六文三의  코가  납작한

귀염둥아  귀염둥아

우리  막내둥아.

 

 

미소하는

내  얼굴을  보아라.

얼음과  눈으로  壁을  짜올린

여기는

지상.

연민하는  삶의  길이여.

 

 

내  신발은  십구문반

아랫목에  모인

아홉마리의  강아지야

강아지  같은  것들아.

굴욕과  굶주림과  추운  길을  걸어

내가  왔다.

아버지가  왔다.

아니  십구문반의  신발이  왔다.

 

 

아니 지상에는

아버지 라는  어설픈  것이

존재한다

미소하는

내  얼굴을  보아라.



-박목월의 시 '가정'-

 낙산공원에서 찍은 사진인데
왠지 아버지가 생각이 나서 찍었어요.
찍고보니 박목월 시인의 싯구절이 생각나서 시도 한번 적어봤어요.
구도나 여러가지가 제가 보기에도 빈틈이 많아 보이지만 어쩐지 애정이 가는 컷이라...
선생님의 품평 부탁드려요.

 

 

댓글목록

profile_image

청원님의 댓글

청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진속 하늘의 변화는
아버지가 고독하게 혼자 고뇌하는 마음처럼 잘 표현되어 내용적인 면에서는 일단 성공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화면 밑의 어두운 부분이 너무 많다는 점과, 아버지상의 위치가 어정쩡하다는 점입니다.

화면 밑의 어두운 부분을 좀 더 잘라 내거나 도시 디테일을 더 살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버지상은
화면의 정 중앙에 위치시키거나 우측(혹은 좌측) 황금분활선에 위치시키면 좋겠습니다.
(예시사진 참조)

profile_image

기럭지님의 댓글

no_profile 기럭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선생님 저도 그렇게 생각한 부분이 있었는데 콕 찝어 말씀해주시니까
훨씬 더 잘못된 점이 눈에 잘 들어와요.
감사합니다.^^

온라인 사진평
Total 383건 3 페이지
- 본 게시판은 초보사진가를 위한 사진품평 게시판으로 본 사이트 회원만 게시물을 올릴 수 있습니다.
- 아래 해당되는 사진은 절대 올리지 말아 주십시요,
   1. 누드사진 (본 게시판은 청소년들도 많이 보는 곳입니다), 인물사진일 경우 초상권에 침해에 문제가 될 사진,
       자신의 사진이 아닌 다른 사람의 사진이나, 인터넷에서 다운받은 사진
   2. 사진평만 받고 지워달라는 분이 있습니다. 지워야 할 사진은 절대 올리지 말아 주십시요.

검색

접속자 뷰

오늘: 15,950
어제: 17,262
최대: 17,734
전체: 5,575,256
현재: 799

페이지 뷰

오늘: 141,611
어제: 152,375
최대: 177,122
전체: 99,027,421
일본 가지말고, 일본제품 사지말자

사이트 관리자 및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이철수
Copyright © 1999-2024 www.csphot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