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취인불명 > 온라인 사진평 사진품평 작품품평 작품평 | 이철수 사진가 사진작가 31

본문 바로가기

수취인불명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박명구 이름으로 검색 댓글 2건 조회 5,166회 작성일 01-09-28 00:00
주의 본 사이트의 이미지(사진작품)을 복사(다운로드, 캡쳐)하여,
전부 사용, 변형 사용, 일부분 사용 등 그 어떠한 형태로 사용하는 것을 무조건 금합니다.

본문

선생님 추석을 어떻게 보내 시나요.
고향에 내려 가실것으로 보입니다만 잘 다녀 오시기를 바라면서 이곳은 제가 잘 지키고 있겠습니다.
제목을 먼저 정하고 촬영해 본 사진 입니다.
과연 제 의도와 맞는 사진은 어떤 것인지 알고 싶어서요.
사진평을 부탁 드립니다.
사진의도는 사람들은 신에게 많은 바람을 가지지만 이것들이
결국 인간의 문제로만 여전히 남아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그외 여러 뜻이 있습니다.

댓글목록

profile_image

청원님의 댓글

청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신에게 많은 바램을 가지고 기원하였지만,
결국은 인간이 해결해야 할 문제로 남았다는 뜻의 표현은 성공한 사진으로 보입니다.

배경
강하게 희망이 절망으로 표현되었습니다.
그런 점으로 보아 박명구님의 심리적 상태가 요즘 편치 않으신 것은 아니신지, 걱정이 앞섭니다.

밝은 배경에서 차츰 어두워지고
아웃포커스에서 팬 포커트와 블랙처리로 변하는 배경
실제(인물)에서 변해가는 허상(석고상)으로의 표현은 신에게 기원하는 커다란 바램은 이상이고,
인간은 결국 인간의 본질적인 문제 해결에 매달려야 한다는 해석이 가능하겠습니다.

Ps:
저는 서울이 고향입니다.
같이 지키지요.
사람들이 빠져 나간 한적한 서울 거리 너무 좋습니다.
만끽해야지요.
사진은 함께 봐야 좋을 것 같아서 크기를 줄이고 한 화면에 넣었음을 양해 바랍니다.

profile_image

박명구님의 댓글

박명구 이름으로 검색 작성일

선생님께서 얼마나 감성이 풍부하시고 사진을 읽어내는
정확한 가슴을 가지고 계신분인지 극명하게 드러내 주는
사진평이였다고 생각 합니다.
무엇보다 저의 생각을 단 몇마디의 글로 가슴에 와닿게 설명해 주셨습니다.
더구나 세장을 연결하여 설명하신 부분에서는 감탄을 연발하며
한수 배웠다고 판단 하기도 했습니다.
정말 감사 합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여 마음을 프린트하는 사진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온라인 사진평
Total 383건 33 페이지
- 본 게시판은 초보사진가를 위한 사진품평 게시판으로 본 사이트 회원만 게시물을 올릴 수 있습니다.
- 아래 해당되는 사진은 절대 올리지 말아 주십시요,
   1. 누드사진 (본 게시판은 청소년들도 많이 보는 곳입니다), 인물사진일 경우 초상권에 침해에 문제가 될 사진,
       자신의 사진이 아닌 다른 사람의 사진이나, 인터넷에서 다운받은 사진
   2. 사진평만 받고 지워달라는 분이 있습니다. 지워야 할 사진은 절대 올리지 말아 주십시요.

검색

접속자 뷰

오늘: 431
어제: 481
최대: 1,187
전체: 2,241,330
현재: 31

페이지 뷰

오늘: 5,143
어제: 4,846
최대: 32,217
전체: 63,247,564
일본 가지말고, 일본제품 사지말자

사이트 관리자 및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이철수
Copyright © 1999-2020 www.csphot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