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 > 포토 에세이 | 사진이야기 | 이철수 사진가 사진작가 9

본문 바로가기
청원 이철수 사진 전체 게시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메뉴

갤러리 | 사진강좌 | 사진관련정보 | 회원광장 | 커뮤니티

회원로그인

접속자 뷰

오늘: 359
어제: 527
최대: 2,392
전체: 1,690,456
현재: 13

페이지 뷰

오늘: 8,505
어제: 16,916
최대: 198,818
전체: 55,282,721
게시물 검색

어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02-12-14 16:41 조회5,732회

본문

어둠속엔 너와 내가 없다. 
어둠속에 존재하는 것은 모두 어둠일 뿐이다.

어둠속에서 나라는 존재는.... 
내가 거기 있기 때문에 느끼는 허상일 뿐이고, 
만물의 존재가 사라진 어둠속에서 아비규환을 듣는다면... 
그것은 내 허상이 느끼는 환청일 뿐이다.

이제 서서히... 
어둠이 걷히면서 하늘과 땅이 갈리고 있다. 
이제 서서히... 
어둠이 걷히면서 너와 내가 갈리고 있다.

이제 서서히... 
저 어둠속의 한 몸임을 망각한채 
밝음 속에서 작은 몸부림들이 시작되려 하고 있다.

댓글목록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본 게시판은 로그인해야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Total 27건, 2 페이지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Copyright © 1999-2019 (Cheong-won) Cheol-su,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