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와 하늘 > 포토 에세이 | 사진이야기 | 이철수 사진가 사진작가 5

본문 바로가기
청원 이철수 사진 전체 게시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메뉴

갤러리 | 사진강좌 | 사진관련정보 | 회원광장 | 커뮤니티

회원로그인

접속자 뷰

오늘: 825
어제: 915
최대: 980
전체: 2,003,342
현재: 46

페이지 뷰

오늘: 6,574
어제: 5,601
최대: 49,909
전체: 58,709,088


일본 가지말고, 일본제품 사지말자
게시물 검색

바다와 하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02-07-28 18:58 조회7,056회 댓글1건

본문

바다와 하늘이 하나가 되었다.

본디 하나이었고
언젠가 하나가 될 둘의 만남은
내 작은 가슴을 허물고
나의 껍질을 삼켜버렸다.

비록 안개라는 자연적 현상속에
착시로 인한 만남일지라도
내 작은 가슴속으로 밀려드는
거대한 감동을 감당하지 못하고
나의 초라한 껍질과 함께
작은 가슴도 그에게 맞겨 버렸다.

그리고 나는...
그 속에서
흩어져 버렸다.

2001. 6. 16.

댓글목록 ( 본 게시판은 로그인해야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Total 27건, 3 페이지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Copyright © 1999-2019 (Cheong-won) Cheol-su,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