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 사진이야기 7 - 개꿈 > 온라인 청원 사진이야기 | 이철수 사진가 사진작가 43 7

본문 바로가기
청원 이철수 사진 전체 게시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메뉴

갤러리 | 사진강좌 | 사진관련정보 | 회원광장 | 커뮤니티

회원로그인

접속자 뷰

오늘: 316
어제: 479
최대: 988
전체: 2,101,945
현재: 24

페이지 뷰

오늘: 3,096
어제: 4,793
최대: 32,217
전체: 59,979,485


일본 가지말고, 일본제품 사지말자
게시물 검색

개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조회6,184회 댓글4건

본문

어렸을적, 어른들이 나쁜 꿈을 꾸면 아침에 오늘 조심하라고 주의를 주고, 좋은 꿈을 꾸면 뭔가 좋은 일이 있을 것 같다는 말씀을 종종 하셨다.
그 꿈들은 신기하게도 종종 잘 맞아 주의를 준 날에는 뭔가 사고를 치고 좋은 꿈을 꾸셨다는 날에는 뭔가 좋은 일들이 생겼다.

그러나 어렸을적 내 꿈은 하나도 맞질 않아 어머님께 물어 봤더니 개꿈이란다.
그래서 어른이 되면 나도 개꿈을 꾸지 않겠지...라는 생각을 했고, 세월은 흐르고 흘러 어른이 되었다.
그런데 난 아직도 개꿈을 꾸고 있다.

남들은 돼지꿈을 꾸어 복권에 맞았다고 하는데, 수십마리의 돼지 꿈을 꾸어 로또를 사도 맞질 않고,
조상님 꿈을 꾼 사람들이 복권에 잘 맞는다고 하는데, 조상님 꿈을 꾸어 로또를 사도 맞질 않고,
심지어 꿈에 6자리 숫자가 보이고 아침에 생생이 기억이 나서 그 6자리 숫자로 로또를 사 봤지만 그땐 아예 한자도 맞질 않는다. 쩝~

꿈에 똥을 보거나 많은 물을 보면 꽁돈이 제법 생긴다는데, 난 똥통에 빠지고 거대한 호수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꿈을 꿔도 꽁돈이 제법 생기기는 커녕 푼돈도 생기지 않는다.

천도 복숭아를 한아름 품에 안거나, 뱀 밭에 빠지고 물려도 내 주위에는 아기를 가진 사람이 없고,
뭔놈의 군대가는 꿈은 아직도 꾸는지...
아~ 군대...꿈 중에서도 가장 싫은 꿈...군대 가는 꿈... 이거 언제까지 꿀건지.

우짜튼 아직도 난 매일 개꿈을 꾼다.
이 개꿈에서 벗어 나려면 난 조금 더 커야 될것 같다.

댓글목록 ( 본 게시판은 로그인해야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Total 27건, 1 페이지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Copyright © 1999-2020 (Cheong-won) Cheol-su,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