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신 > 포토 에세이 | 사진이야기 | 이철수 사진가 사진작가 15

본문 바로가기
청원 이철수 사진 전체 게시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메뉴

갤러리 | 사진강좌 | 사진관련정보 | 회원광장 | 커뮤니티

회원로그인

접속자 뷰

오늘: 474
어제: 570
최대: 988
전체: 2,071,836
현재: 23

페이지 뷰

오늘: 4,706
어제: 6,075
최대: 49,909
전체: 59,617,094


일본 가지말고, 일본제품 사지말자
게시물 검색

육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06-07-30 13:49 조회4,936회

본문

육신
삶이라는 굴레속에 갇힌 허물.


저녁 하늘 서산의 노을처럼 아름다워도...
이글거리는 활화산의 불꽃처럼 화려하여도...
보잘것 없어 갈갈이 찢어져 버려진 종이조각처럼 초라하여도...
그저 잠시 보이다가 사라지면 빛도 형체도 없이 흩어져버리는 보잘것없는 덩어리.


억겁의 세월 속에서
찰라의 시간도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극히 짧은 시간동안 존재하는 아주 작은 덩어리는
삶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나 흩어지면 삼라만상이 된다.


글 : 1982년 12월 19일 (일기장에서 발췌)
촬영 : 1996년 4월 7일

댓글목록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본 게시판은 로그인해야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Total 27건, 2 페이지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Copyright © 1999-2019 (Cheong-won) Cheol-su,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