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신 > 포토 에세이 | 사진이야기 | 이철수 사진가 사진작가 15

본문 바로가기

육신

페이지 정보

주의 본 사이트의 이미지(사진작품)을 복사(다운로드, 캡쳐)하여,
전부 사용, 변형 사용, 일부분 사용 등 그 어떠한 형태로 사용하는 것을 무조건 금합니다.

본문

육신
삶이라는 굴레속에 갇힌 허물.


저녁 하늘 서산의 노을처럼 아름다워도...
이글거리는 활화산의 불꽃처럼 화려하여도...
보잘것 없어 갈갈이 찢어져 버려진 종이조각처럼 초라하여도...
그저 잠시 보이다가 사라지면 빛도 형체도 없이 흩어져버리는 보잘것없는 덩어리.


억겁의 세월 속에서
찰라의 시간도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극히 짧은 시간동안 존재하는 아주 작은 덩어리는
삶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나 흩어지면 삼라만상이 된다.


글 : 1982년 12월 19일 (일기장에서 발췌)
촬영 : 1996년 4월 7일

댓글목록

포토 에세이
Total 27건 2 페이지

검색

접속자 뷰

오늘: 318
어제: 395
최대: 1,187
전체: 2,175,120
현재: 25

페이지 뷰

오늘: 12,112
어제: 14,526
최대: 32,217
전체: 61,193,178
일본 가지말고, 일본제품 사지말자

사이트 관리자 및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이철수
Copyright © 1999-2020 www.csphoto.kr All rights reserved.